연예가소식 >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글자 크게 글자 작게
'홍김동전' '제작비 100만 원 도난 사건' 발생! 범인은 '뱀뱀'? 쫓고 쫓기는 극강 텐션 추격전!
 
전국아파트신문   기사입력  2023/11/16 [10:30]

 

KBS2 ‘홍김동전’의 제작비 100만 원 도난 사건이 발생한 가운데, 멤버들이 이탈리아로 도주한 범인을 찾기 위해 쫓고 쫓기는 쫄깃한 추격에 나선다.

 

OTT 플랫폼 웨이브에서 KBS 비드라마 28주 1위(11월 13일 기준), KBS 드라마 비드라마 통합 1위(10월 9일 기준)를 기록하는 KBS 2TV ‘홍김동전’(연출 박인석)은 홍진경, 김숙, 조세호, 주우재, 우영이 출연해 동전으로 운명을 체인지하는 피땀눈물의 구개념 버라이어티. 특히 ‘수저게임 리턴즈’가 제280회 ‘이달의 PD상’ TV 예능 부문을 수상했으며, 최근 프로젝트 그룹 언밸런스로 음원 ‘NEVER’를 발표하는 등 작품성과 화제성을 모두 잡으며 화제를 이어가고 있다.

 

오늘 16일(목) 저녁 8시 30분에 방송되는 ‘홍김동전’ 61회는 ‘홍김동전 제작비 100만 원 도난사건’이 발생하면서 천재적인 두뇌와 동물적인 감각을 지닌 금세기 최고의 탐정 능력의 멤버들이 100만 원이라는 거금을 훔쳐 간 도둑을 잡는다. 특히 이 과정에서 범인에 대한 강력 힌트로 ‘뱀뱀’이 등장해 범인이 ‘뱀뱀’일지 멤버들을 미궁에 빠지게 한다.

 

이날 ‘홍김동전’ 멤버들은 도난 사건의 의뢰를 받아 이탈리아로 도주한 범인에 대한 추리를 시작한다. 조세호는 날카로운 눈빛을 빛내며 “진경 누나는 아닙니다”라며 용의선상에서 홍진경을 가볍게 제외시켜 이목을 집중시킨다. 이어 조세호는 “이 누나는 100만 원 필요 없어요”라며 나름 근거 있는 추리를 내놓아 웃음을 선사한다.

 

이어 멤버들은 본격적 추리를 위한 동물적인 감각을 발휘한다. 멤버들은 바닥에 흩뿌려진 힌트 종이를 찾기 위해 몸을 바닥에 밀착한 채, 손과 엉덩이를 빗자루 마냥 쓸고 다니며 팀워크를 뽐낸다는 전언이다. 게임 이후 주우재는 결정적 단서를 찾은 듯 자신감을 내비쳤다고 해 ‘홍김동전’ 브레인 역할을 톡톡히 해낼지 궁금증을 자아낸다.

 

그런가 하면 멤버들이 힌트를 얻기 위한 극강 텐션의 추격전을 펼친다. 주우재는 범인의 힌트를 몸에 지닌 조직원들을 잡는 상황에서 “동생들이 누나들을 지켜주자”라고 위풍당당하게 나서지만 조직원들이 공격에 나서자 재빨리 김숙을 앞으로 내밀며 뒤로 줄행랑 쳐 폭소를 유발한다. 더해 우영은 “진경 누나 앞장서”라며 엄마 손을 잡고 유치원에 가는 아이 마냥 홍진경의 팔짱을 꼭 낀 채로 전진해 미워할 수 없는 무수저 연하 남편의 면모로 웃음을 자아낸다. 마침내 멤버들은 강력 힌트로 ‘뱀뱀’을 획득해 과연 범인은 ‘뱀뱀’일지 제작비 100만 원을 들고 도주한 범인 추적에 귀추가 주목된다.

 

한편 ‘동전 던지기’에 웃고 우는 KBS 2TV ‘홍김동전’은 웨이브 신규유료가입 견인 콘텐츠 예능 부문 4위(4월 3일 기준), 방송통신위원회 방송콘텐츠 가치정보분석시스템 라코이(RACOI) 기준 예능 출연자 화제성 부문 조세호, 주우재, 홍진경, 김숙 등이 상위권에 이름을 올리는 등 최근 공중파에서 사라지고 있는 2030 세대를 사로잡은 예능으로 평가받고 있다.

 

‘홍김동전’은 이번 주 목요일(16일) 저녁 8시 30분에 방송된다.

 

사진 제공|KBS 2TV

트위터 트위터 페이스북 페이스북 카카오톡 카카오톡
기사입력: 2023/11/16 [10:30]   ⓒ 전국아파트신문
 
이 기사에 대한 독자의견 의견쓰기 전체의견보기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 용
관련기사목록
이동
메인사진
1월부터 달라집니다
  • 썸네일
  • 썸네일
  • 썸네일
[판례] 입대의 의결 없이 행한 입찰참가자격 제한에 따른 업체 선정 및 계약의 효력 / 전국아파트신문
[질의응답] 공동주택 내 안건에 대한 투표를 방문투표로 실시해도 되는지에 관하여 / 전국아파트신문
[질의응답] 관리규약을 위반한 현수막의 처리에 대하여 / 전국아파트신문
[Q&A] 입대의 정족수 미달시 회의 출석 수당은? / 전국아파트신문
층간소음, 아랫집(민원인)과 윗집(피민원인)이 잘 지내는 방법은 있다(1) / 전국아파트신문
'오당기' 나인우, ‘렌 죽음 목격자’ 이규한 취조실 멱살잡이! 긴장감 대폭발! / 전국아파트신문
아파트 바닥충격음 성능기준 강화...층간소음 잡는다 / 전국아파트신문
[칼럼] 법적으로 보호받는 대상인 세대의 일조권과 조망권 / 전국아파트신문
[질의회신]송변전설비 지원을 위한 주민 대표를 동대표가 겸임? / 전국아파트신문
”아름다운 풍경이 있는 제일풍경채 도램마을 9단지 아파트“ / 전국아파트신문
광고
광고